:::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인터뷰
이리동초의 수호신 골키퍼 조윤창
기사 작성일 : 08-03-19 14:20



이리동초등학교에는 승리를 지키는 수호신 같은 존재가 있다. 바로 골키퍼 조윤창 군이다.

 조군은 고비마다 선방을 거듭하며 팀을 결승까지 올릴 수 있는 장본인이다. 조군은 8경기에서 단 세 골만을 내주면서 경기당 0.375골만을 허용하는 엄청난 활약을 보이며 팀의 결승행을 직접 이끌었다. 

  조군의 큰 체구만으로도 상대 선수들에게 위압감을 줄 뿐 아니라 174cm의 큰 키가 믿기지 않을 정도의 뛰어난 순발력과 민첩성을 가지고 있다.

 조군이 지키는 이리동의 골문에서 빈틈을 찾아보기란 무척 어렵다. 큰 키와 뛰어난 감각을 바탕으로 골키퍼의 입장에서 처리하기 어려운 코스인 골문 구석으로 날아오는 볼도 잡아내거나 쳐내는 조군이 골문을 지키고 있으면 상대의 입장에서 골문은 더욱 좁아지는 느낌이 들 수밖에 없다.

 조군의 진가는 대구반야월과의 8강전과 경기신곡과의 준결승전에서 여지없이 드러났다. 경기 중 쉴 새 없이 날아오는 슈팅을 이리저리 몸을 날리며 막아냈던 것. 반야월과의 경기에서 후반 세 번에 걸쳐 연달아 날아오는 슈팅을 모두 막아낸 장면은 가히 백미라 할 수 있겠다.

 8강과 준결승에서 모두 승부차기 끝에 승리한 이리동초는 조군의 활약으로 결승에 진출했다는 것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모든 골키퍼들이 부담을 느낄 수 있는 두 번의 승부차기에서도 조군은 더욱 더 빛을 발했다.

 양 팀 각각 9명씩의 선수가 키커로 나선 반야월과의 승부차기에서는 무려 세 개의 슈팅을 막아냈다. 조군의 눈부신 활약은 신곡과의 승부차기에서도 계속되었다.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신곡의 주장인 김재헌의 슈팅을 왼쪽으로 몸을 날리며 막아내면서 승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든데 이어 마지막 키커로 나서 슛을 성공시키면서 기나긴 승부를 직접 마감지었다.

 이리동 김계중 감독은 “8강과 준결승전에서 윤창이가 맹활약을 해주었기 때문에 결승에 올라갈 수 있었다”면서 말했다.

 어린나이지만 골키퍼로서 나무랄 데 없는 기량을 선보이고 있는 조군은 프리킥도 찰 수 있을 정도로 강한 킥 능력을 가지고 있다. 대부분의 팀에서 골킥을 골키퍼를 대신해 킥이 좋은 수비수 등이 차는 것을 감안하면 이것 또한 팀에게는 큰 이익이 아닐 수 없다.

 2학년 때 부모님이 달리기 하는 모습을 보시고 권유해 3학년 2학기 때부터 축구를 시작한 조군은 처음에 골키퍼가 아닌 오른쪽 수비수를 맡았다. 4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골키퍼를 시작한 조군은 2년동안 크게 눈에 띄지 않다가 이번 대회를 통해 유소년 최고의 골키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김영광처럼 순발력과 다이빙 캐치 능력을 가진 선수가 되고 싶다” 는 조군이 탁월한 신체조건과 탁월한 감각을 바탕으로 언젠가 A매치 경기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박영수, 한규호 군수는 메니아 수준의 뜨거운 축구광--
*여자축구대회를 유치한 이후 축구와 어느 정도의 친화력을 쌓았나. #축구는 만국의 스포츠가 아닌가. 여자축구는 그런 면에서 보면 더 큰 메리트가 있다. 여자축구연맹 이의수 회장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곧 여자축구 대회를 횡성에서 유치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문제는 구장 사정이다. 현재 인조잔디구장 …
이리동초의 수호신 골키퍼 조윤창
이리동초등학교에는 승리를 지키는 수호신 같은 존재가 있다. 바로 골키퍼 조윤창 군이다. 조군은 고비마다 선방을 거듭하며 팀을 결승까지 올릴 수 있는 장본인이다. 조군은 8경기에서 단 세 골만을 내주면서 경기당 0.375골만을 허용하는 엄청난 활약을 보이며 팀의 결승행을 직접 이끌었다. 조군의 큰 체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성실맨
제8회 칠십리배 춘계유소년연맹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안산광덕초등학교의 경기를 보다보면 유난히도 한 선수가 눈에 띄게 마련이다. 또래들보다 족히 머리하나가 차이나는 키 때문이기도 하지만 쉴 새없이 오른쪽과 중앙을 휘저으며 상대 수비를 괴롭히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등번호 9번을 달고 뛰는 이…
  
이 선수를 주목하라 - 구산중 최진혁 선수
160cm가 될까 말까한 키에 까무잡잡한 피부가 매력적인 최진혁 선수는 중학교 3학년치고는 다소 작다고 느껴질 수 있는 체구지만, 쑥스러워 하는 표정에서도 다부짐과 자신감을 읽을 수 있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아버지의 권유로 축구를 시작했다는 최진혁 군은 축구를 하면 할수록 더욱 빠져들게 되었다고 한다. 탄탄…
이재성 신임 위원장 인터뷰
김용대 프로연맹 심판위원장의 바톤을 이어받은 이재성 신임 위원장은 심판계에서는 ‘역전의 용사’로 불린다. 심판노조를 만들려고 기도하다가 결국 타의로 심판계를 떠났다가 돌아온 과거사로 인해 생겨난 별명이다. 이 위원장은 매우 직선적인 성격이면서도 추진력과 친화력이 장점이다. 노조를 만든다고 후배들…
   31  32  33  34  35  36  37  38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