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인터뷰
국가대표를 꿈꾸는 성실맨
기사 작성일 : 08-03-19 14:20



제8회 칠십리배 춘계유소년연맹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안산광덕초등학교의 경기를 보다보면 유난히도 한 선수가 눈에 띄게 마련이다.

  또래들보다 족히 머리하나가 차이나는 키 때문이기도 하지만 쉴 새없이 오른쪽과 중앙을 휘저으며 상대 수비를 괴롭히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등번호 9번을 달고 뛰는 이병주군(6학년). 이군은 주장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서는 이민규군과 함께 팀 공격을 이끌고 있다. 이민규군이 가운데서 드리블하다가 이병주군에게 연결해주어 찬스를 만들어 내는가하면 어느 틈엔가 이병주군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쪽으로 연결해주기도 한다.

 상황에 따라 센터 포워드와 오른쪽 윙에서 번갈아 뛰는 이군은 빠른 스피드를 이용해 수비를 두 세명은 거뜬히 제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단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지막 크로싱을 할 때 이를 막기 위해 달려드는 상대수비를 살짝 피할 수 있는 여유를 가졌으면 한다는 점이다.

 4학년 때 처음 축구를 시작한 이군은 5학년이 된 작년에서부터 하루가 다르게 키가 자라고 있다. 훌쩍 커진 이군은 여러모로 팀이 공격을 하는데 유리한 점이 되고 있다.

 이군은 프리킥이나 코너킥 등의 세트플레이 상황은 물론 후방의 선수들이 전방으로 로빙패스를 할 때 타깃맨으로서 전혀 손색이 없다. 큰 키를 바탕으로 하는 포스트플레이 또한 뛰어나기 때문이다. 주로 공격 포지션을 소화하는 이군이 득점보다는 도움이 많은 이유가 이에 있다. 상대수비선수들의 머리위로 날아오는 공을 이군이 떨궈주면 이를 받은 다른 선수들이 슛을 노리는 것이다.

  광덕초 김국환 감독은 이군에 대해서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들이 움직임이 다소 둔하기 마련이지만 스피드가 좋은 선수이다. 무엇보다도 좋은 점은 경기 때와 연습 때를 가릴 것 없이 최선을 다하고 항상 노력하는 자세를 가진 선수이기 때문에 볼컨트롤 능력과 기본기를 조금만 다듬으면 더욱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한 선수”라고 평가했다.

  많은 선수들이 자신과 같은 포지션에 플레이를 하거나 자신과 비슷한 플레이를 하는 유명선수를 동경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래서인지 이군은 오른쪽 측면에서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을 이용해 상대선수를 제치고 전광석화와 같은 슛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득점왕을 다투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도(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좋아하는 선수로 꼽았다.

 비록 이군이 속한 광덕초가 8강에서 강호 대동초와 대등한 경기를 벌이고도 1대0으로 패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지만, 이군은 벌써 다음대회에서의 보다 나은 성적을 기대케 한다.

 이군이 특유의 성실함을 바탕으로 자신이 꿈꾸는 국가대표 선수가 되어 활약할 모습을 기대해본다.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박영수, 한규호 군수는 메니아 수준의 뜨거운 축구광--
*여자축구대회를 유치한 이후 축구와 어느 정도의 친화력을 쌓았나. #축구는 만국의 스포츠가 아닌가. 여자축구는 그런 면에서 보면 더 큰 메리트가 있다. 여자축구연맹 이의수 회장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곧 여자축구 대회를 횡성에서 유치할 수 있도록 협의하고 있다. 문제는 구장 사정이다. 현재 인조잔디구장 …
이리동초의 수호신 골키퍼 조윤창
이리동초등학교에는 승리를 지키는 수호신 같은 존재가 있다. 바로 골키퍼 조윤창 군이다. 조군은 고비마다 선방을 거듭하며 팀을 결승까지 올릴 수 있는 장본인이다. 조군은 8경기에서 단 세 골만을 내주면서 경기당 0.375골만을 허용하는 엄청난 활약을 보이며 팀의 결승행을 직접 이끌었다. 조군의 큰 체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성실맨
제8회 칠십리배 춘계유소년연맹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안산광덕초등학교의 경기를 보다보면 유난히도 한 선수가 눈에 띄게 마련이다. 또래들보다 족히 머리하나가 차이나는 키 때문이기도 하지만 쉴 새없이 오른쪽과 중앙을 휘저으며 상대 수비를 괴롭히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등번호 9번을 달고 뛰는 이…
  
이 선수를 주목하라 - 구산중 최진혁 선수
160cm가 될까 말까한 키에 까무잡잡한 피부가 매력적인 최진혁 선수는 중학교 3학년치고는 다소 작다고 느껴질 수 있는 체구지만, 쑥스러워 하는 표정에서도 다부짐과 자신감을 읽을 수 있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아버지의 권유로 축구를 시작했다는 최진혁 군은 축구를 하면 할수록 더욱 빠져들게 되었다고 한다. 탄탄…
이재성 신임 위원장 인터뷰
김용대 프로연맹 심판위원장의 바톤을 이어받은 이재성 신임 위원장은 심판계에서는 ‘역전의 용사’로 불린다. 심판노조를 만들려고 기도하다가 결국 타의로 심판계를 떠났다가 돌아온 과거사로 인해 생겨난 별명이다. 이 위원장은 매우 직선적인 성격이면서도 추진력과 친화력이 장점이다. 노조를 만든다고 후배들…
   31  32  33  34  35  36  37  38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