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울산, 7년 만에 선수권 대회 우승
기사 작성일 : 11-07-08 10:41










울산현대미포조선 3 - 0 창원시청


창원시청(이하 창원)과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이 2006년에 이어 내셔널 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또 다시 맞붙었다. 당시 울산을 2 : 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창원은 이번엔 세골이나 내주며 울산에 무릎을 꿇었다.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KB금융그룹 2011 내셔널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울산이 창원을 상대로 송원재와 다닐로, 이진우가 한 골씩 터트리며 창원에 3 : 0 완승을 거뒀다.

울산은 06년 당시 창원에 우승을 내준데 이어 작년에도 선수권 대회 결승전에서 부산에 아쉽게 패해 준우승에 그쳐 반드시 우승을 거머쥐어야 했고 창원은 결승에서 한 차례 승리한 바 있는 울산을 상대로 지역 연고에서 5년 만에 우승을 탈환해야 했다.

전반 2분 울산은 찬스를 잡았다. 이준우가 측면에서 문전으로 연결한 센터링을 다닐로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발에 제대로 맞지 않으며 창원 박지영 골키퍼 품에 안겼다. 울산은 이른 시간 리드할 수 있는 기회를 날리고 말았다.

이후 울산은 이진우와 다닐로, 송원재가 창원 수비 라인 깊숙이 위치해 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을 가하며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창원은 측면에서부터 시작된 공격이 중앙으로 이어지지 못한데다가 잦은 패스미스가 나오면서 울산 골문을 위협하지 못했다.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던 울산은 비교적 이른 시간인 전반 13분 선제골을 올렸다. 다닐로가 오른쪽 측면에서 창원 수비진 뒤 공간으로 띄어주는 로빙패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송원재가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골 망을 가르는 깔끔한 득점이었다. 

선제골 이후 울산은 공격을 늦추지 않고 더욱 거세게 공격을 퍼부었다. 알렉스는 중원에서 창원의 공격을 차단하고 이어 간결하게 공격으로 잇는 뛰어난 경기운영을 보였다.

전반 중반 창원은 하재훈의 오른쪽 측면 오버래핑이 살아나면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으나 문전으로 볼이 제대로 연결되지 못하고 마무리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반격에 실패했다.

울산은 빠른 공수 전환을 선보이며 공격과 수비에서 창원을 압도했다. 창원이 공격을 시도하면 다닐로를 제외한 전 선수가 수비라인까지 내려와 볼을 차단한 뒤 재빨리 공격으로 전환했다. 창원으로서는 분위기를 반전시킬만한 기습적인 슈팅이 필요했다.

전반 44분 창원은 하재훈이 미드필드 부근에서 오프사이드를 트랩을 피해 문전으로 쇄도하던 송근수에게 로빙패스를 시도했고 송근수는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헤딩을 시도했지만 머리에 제대로 맞지 못하고 만회골 기회를 날리며 전반을 그대로 종료했다.

전반에 날카로운 공격을 보이지 못한 창원은 후반시작과 함께 김제환과 이정환을 투입하며 과감한 공격을 시도했다. 임제욱과 최명성의 패스플레이가 살아나며 중원에서 다양한 공격을 시도하던 창원은 중거리 슈팅을 아끼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전반 12분 아크 부근에서 창원 김준태가 울산 수비수 사이로 찔러준 패스를 안영진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창원의 적극적인 공격이 이어지는 동안 울산은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16분 울산은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정선호가 올린 볼을 다닐로가 오른발로 살짝 방향만 바꾸는 감각적인 골로 2 : 0을 만들고 한 점 더 앞서 나갔다.

점수 차를 좁히지는 못했지만 창원은 공격을 늦추지 않았다. 후반 30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이길용과 김제환이 연속으로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이번엔 울산 골키퍼 임형근의 놀라운 선방에 막히며 추격 골을 올리는데 실패했다.

창원이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사이 울산의 쐐기 골이 터졌다. 후반 36분 알렉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낮게 깔리는 센터링을 내줬고 쇄도하던 이진우가 발뒤꿈치로 그림 같은 골을 만들어내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창원은 종료 직전까지 끊임없이 공격을 퍼부었지만 끝내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우승을 울산에 내줬다.

이로써 울산은 06년과 작년 대회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만족했지만 이번 승리로 04년 우승이후 7년 만에 선수권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다섯 경기에 출전해 두 골을 기록하며 공·수 양면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울산 알렉스가 최우수선수에 올랐고 창원 김준태는 세 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올랐다.

홍은기 기자
사진=고재오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FA컵>수원, 리그 컵 챔피언 울산과 격돌
FA컵 3연패에 도전하는 수원이 리그 컵 챔피언 울산 현대와 “2011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격돌한다. 수원은 4일 신문로 축구회관 로비에서 진행된 FA컵 4강 대진 추첨을 통해 오는 2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울산을 불러들여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정규리그에서 9위와 8위를 달…
<K리그>‘장신폭격기’ 김신욱, K리그 18라운드 MVP
울산 공격수 김신욱이 K리그 18라운드 최우수선수에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정몽규)은 16일 강원과의 원정경기에서 동점골을 터트린 울산 공격수 김신욱을 K리그 18라운드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3일 울산의 4년 만에 우승으로 막을 내렸던 리그컵에서도 11골을 기록하며 득점상을 수상…
<K리그>울산, 프로통산 첫 400승 달성
경남FC(이하 경남)가 최근 승부조작 사태로 주전 선수들이 대거 빠진 대전시티즌(이하 대전)을 상대로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2연승을 거두고 상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경남은 16일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18라운드에서 대전을 창원축구센터로 불러들여 1골 2도움을 올린 윤빛가람의 활약을 앞세…
포항 김재성, 17라운드 MVP
대전과의 K리그 17라운드에서 맹활약하며 7 : 0 승리에 일조한 포항 김재성이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지난 12일 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회는 김재성을 주간 MVP로 선정하고 한상운(부산)과 데얀(서울)을 공격수 부문 베스트 11으로 선정했다. 미드필더 부문에는 윤빛가람(경남)과 이승기(광주), 윤석영(전남), …
  
전남, 수원에 3 - 1 역전승
프로축구 K리그에서 전남 드래곤즈(이하 전남)가 수원 삼성(이하 수원)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4위로 올라섰다. 전남은 10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17라운드 수원과의 홈경기에서 스테보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들어 신영준과 윤석영, 웨슬리의 골이 터지며 기분 좋은 승리…
  
<러시앤캐시컵> 金노장 투혼, 패기 눌렀다!!
설기현 이적 후 첫 필드골 울산 프로팀 사상최초 400승 고지 눈앞 울산이 부산의 거센 반격을 뿌리치고 4년 만에 컵 대회 정상에 올랐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3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러시앤캐시컵 2011’ 결승에서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설기현의 맹활약을 앞세워 안익수 감독이 이…
전북 이승현, K리그 16라운드 MVP
K리그 16라운드 MVP에 전북현대 이승현이 선정됐다. 이승현은 지난 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홈경기에서 한 명이 퇴장당해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에서도 골을 성공시키며 이번 라운드 MVP를 차지했다. 베스트 11 공격수 부문에는 포항을 상대로 두 골을 몰아넣은 마르셀(수원)과 개인 통산 100호 …
  
<WK리그> 서울시청, 후반기 4연승 ‘돌풍’
고양대교가 이번에도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4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WK리그 15라운드에서 고양대교가 스포츠토토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15연승을 달렸다. 전반 내내 팽팽한 균형을 맞추던 양 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고양대교는 유한별의 선제골과 쁘레치냐의 연속골에 힘입어 3 : 0 승리를 거뒀다. …
  
<K리그> 서울 데얀 동점골, 전북 연승 행진 제동
서울이 데얀의 극적 동점골에 힘입어 전북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제16라운드 선두 전북과 맞대결에서 두 골차 뒤지고 있었지만 후반 35분과 36분 연이어 터진 강정훈과 데얀의 연속골에 2 : 2 무승부를 기록했다. …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울산, 7년 만에 선수권 대회 우승
창원시청(이하 창원)과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이 2006년에 이어 내셔널 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또 다시 맞붙었다. 당시 울산을 2 : 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한 창원은 이번엔 세골이나 내주며 울산에 무릎을 꿇었다.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KB금융그룹 2011 내셔널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울산이 창원을 …
<러시앤캐시컵> 울산-부산 컵대회 결승서 맞대결
울산현대(이하 울산)와 부산아이파크(이하 부산)가 ‘러시앤캐시컵 2011’ 결승에서 우승컵을 놓고 맞붙는다. 6일 펼쳐진 ‘러시앤캐시컵 2011’ 4강에서 울산은 경남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고 부산은 수원을 상대로 막판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리고 결승무대에 올랐다. 울산은 울산문수구…
  
<WK리그>현대제철, 박지영 해트트릭 원맨쇼
현대제철이 신생팀 스포츠토토를 물리치고 리그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현대제철은 27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IBK 기업은행 WK리그 2011’ 제14라운드 스포츠토토와 맞대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박지영과 한 골을 보탠 ‘이적생’ 전가을의 맹활약에 힘입어 4 : 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현대제철은 올…
  
<K리그>선두 전북, 상주 3 - 0 완파
올 시즌 K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전북이 상주를 물리치고 5연승을 달렸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5일 경북 상주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제15라운드에서 홈 팀 상주에 3 : 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전북은 정규리그에서 11승 1무 3패(승점 34)를 기록하며 리그 …
해트트릭 염기훈, K리그 14라운드 MVP
생애 첫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부진을 끊고 승리로 이끈 염기훈(수원)이 K리그 14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염기훈은 지난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14라운드 대구와의 홈경기에서 0 : 1로 뒤지고 있던 전반 14분 동점골과 후반 17분, 20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팀의 4 : 1 역전승을 이끌었다. 해트트…
  
<WK리그> ‘無敵’ 고양대교 12연승
고양대교가 12연승을 달렸다. 박남열 감독이 이끄는 고양대교는 20일 경상남도 함안군 함안공설운동장에서 펼쳐진 ‘IBK 기업은행 WK리그 2011’ 제12라운드에서 부산상무를 맞아 2골을 터트린 유한별의 활약을 앞세워 5 : 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11전 전승으로 전반기를 마쳤던 고양대교는 후반기 첫 경기에서 승리…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