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인터뷰
이학종 수원공고 감독 “잘못은 있지만 억울하다”
기사 작성일 : 12-09-14 13:41




명확한 징계사유와 심판 징계 현황도 밝혀라


지난 7월 제주에서 열린 백록기 예선전. 이 대회에 참가했던 수원공고는 예선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제주 오현고와 예선 최종전에서 승리를 해야만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입장이었다.

7월 24일 제주 오현고와 예선 마지막 경기. 양 팀 모두 서로 두 골씩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펼치고 있는 과정에서 후반 35분 수원공고가 한 골을 보태며 3 : 2로 앞선 상황.

이 상태로 경기가 끝난다면 수원공고가 본선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던 유리한 입장이었다. 하지만 수원공고는 후반 종료직전 주심의 애매한 판정에 이어 곧바로 상대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동점골을 허용하자 이학종 감독은 심판판정에 불복 선수단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 부분은 분명 이학종 감독이 잘못한 부분이다.

이 감독 역시 “애매한 심판판정에 불복하고 선수들을 불러들였다”면서 “이 부분은 내가 잘못했고 책임져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때 이날 주심을 맡았던 모 심판은 추가시간을 알리는 푯말을 이용해 3을 표시했다. 그리고 이 감독은 항의를 멈추고 선수들을 다시 경기에 투입시켰다.

이 감독은 “추가시간 3분이 남았다는 푯말을 보고 혹시나 잘 하면 되겠구나 하는 생각에 다시 선수들을 경기에 투입시켰다”고 말했다.

수원공고 선수들이 경기장에 다시 나섰다. 하지만 주심은 곧바로 경기종료를 알리는 호각을 불었다. 주심은 “3분 안에 경기장에 나오지 않으면 몰수게임을 선언하겠다는 의미였다”며 “경기 종료 여부는 심판의 고유 권한”이라고 했다.

이학종 감독은 승부차기에서 승리할 경우에도 본선진출이 불가능 하다는 것을 알고 선수단을 철수시켰다. 결국 이날 경기는 수원공고의 0 : 3 몰수 패 처리됐다.

이후 이학종 감독은 8월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1년간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수원공고측은 이 감독의 징계에 대해 이의신청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감독은 “혹시나 해서 모든 경기장면을 비디오로 녹화해뒀다”밝히며 “당시 현장에 있던 지도자들의 의견도 모았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그날 경기 후 심지어 상대팀 감독까지 나 한테 미안하다며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감독은 “해당 심판은 그날 경기를 마치고 바로 서울로 올라간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확한 판정을 한 심판이라면 계속 제주에서 대회를 치르게 하지 왜 서울로 보냈겠냐”고 반문했다.

특히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봤다는 모 지도자는 “선수들이 다시 들어가자마자 경기를 마쳤다는 것은 심판이 신경질 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것이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주심이 홈 팀인 오현고에 유리한 판정을 했다”고 주장하며 “멀리서 비행기타고 제주도를 방문했는데 애매한 판정 하나에 많은 것을 잃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경기 주심을 서울로 올려 보낸 것은 징계차원에서 남은 경기 심판을 보지 못하게 위해서였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나는 1년 징계를 받았다”면서 “하지만 해당 심판은 어떠한 징계를 받았는지 심지어 징계조차 받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징계를 받았다면 나와 똑같은 징계를 받아야 마땅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현장 지도자들 역시 항의하는 지도자만 가혹한 징계를 하고 솜방망이의 심판징계를 한다면 형편성에 어긋난다고 입을 모았다.

사실 이러한 일들은 초중고 축구경기를 다녀봤다면 그다지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서는 안된다는 점이다. 분명 협회에서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난 다는 것을 알고있다. 협회에 축구인 출신만 몇 명인가.

만약 모른 다면 경기감독관과 심판보고서만을 가지고 평가를 내린 다는 것이다. 학원축구는 한국축구의 뿌리나 다름없다.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하고 정확한 조사가 우선시 돼야한다. 그리고 잘잘못을 분명하게 가려야 한다.

글 사진 이기동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장철환 경기 감독관 “최상의 환경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갔으면…
지난 20일 초등부 왕중왕전이 시작된 홍천종합운동장에서 장철환 대한축구협회 경기감독관이자 강원도 축구협회 경기 이사와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초등부 왕중왕전은 홍천군 일대 6개 구장에서 시작됐다. 메인 스타디움으로 활용되고 있는 홍천종합운동장은 물론 진로 하이트 구장 등이 천연잔디로 구성됐다. 그동…
  
대전 중앙초 GK 백종범, PK 선방 쇼!!
지난 20일 홍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초등부 주말리그 왕중왕전. 이날 대전 중앙초와 서울 숭곡초가 64강에서 만났다. 이 경기에서 대전 중앙초는 승부차기 끝에 서울 숭곡초를 3 : 2로 물리치고 32강에 오른데 이어 21일 경기 양평초 마저 2 : 1로 제치고 16강 진출팀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지난 20일 승부차기에서 …
  
이학종 수원공고 감독 “잘못은 있지만 억울하다”
지난 7월 제주에서 열린 백록기 예선전. 이 대회에 참가했던 수원공고는 예선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제주 오현고와 예선 최종전에서 승리를 해야만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입장이었다. 7월 24일 제주 오현고와 예선 마지막 경기. 양 팀 모두 서로 두 골씩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펼치고…
  
박두흥 과천고 감독 “내실 다지고 도약의 계기로 삼을 것”
“다시 도약 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다” 과천고 박두흥 감독이 한 말이다. 박두흥 감독은 왜 이런 말을 했을까. 과천고 축구부는 지난 2002년 6월 창단 후 2009년 대통령 금배와 전국체전 제패를 비롯해 많은 전국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고교축구 신흥강호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7월 양산에서 열린…
  
2골 몰아친 안양공고 김준호 “왕중왕전 지켜봐 달라”
안양공고가 강호 과천고를 물리치고 왕중왕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안양공고는 8일 수원영흥체육공원에 열린 고등부 경기 남부리그에서 홀로 두 골을 몰아친 김준호의 맹활약을 앞세워 과천고에 2 : 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안양공고는 승점 28점을 확보하며 남은 한 경기에 관계없이 왕중…
  
한문배 수원고 감독 “즐겁게 축구하고 최선을 다하자”
한문배 감독이 이끄는 수원고는 지난 8일 영흥구장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축구리그’ 경기 남부리그에서 광명공고를 2 : 1로 물리쳤다. 수원고는 이날 주로 1, 2학년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나서 호흡을 맞췄다. 전반전 김연빈의 선제골과 전반 43분 이태양이 연이어 골을 퍼부었고 후반 35분 조영진이 한…
  
용호고 임종헌 감독 인터뷰
용호고가 사실상 왕중왕전 진출권을 확정지었다. 임종헌 감독이 이끄는 용호고는 지난 8일 수원영흥체육공원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고등축구리그’ 경기 남부리그에서 다크호스로 손꼽히는 광문고에 3 : 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리로 승점 27점을 획득한 용호고는 과천고와 함께 리그 2위권을 …
  
대동세무고 심봉섭 감독 “왕중왕전 진출 위해 최선 다하겠다”
심봉섭 감독이 이끄는 대동세무고가 지난 2일 서울효창구장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축구리그’ 서울 북부리그 18라운드에서 용문고를 2 : 0으로 제압했다. 대동세무고는 이날 후반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이선우와 이좀범의 연속포로 승기를 가져갈 수 있었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대동세무…
  
고양컵 우승 군포중 장용복 감독
장용복 감독이 이끄는 군포중은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막을 내린 ‘2012 중등부 축구페스티벌’ 결승에서 ‘난적’ 광성중의 추격을 3 : 2로 뿌리치고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지난 1, 2회 대회에서 연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던 군포중은 대회 참가 3번 째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군포중을 이끌고 있는…
  
고양컵 MVP 군포중 노민승
군포중이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막을 내린 ‘2012 고양컵 중등부 축구페스티벌’ 결승전 광성중과 맞대결에서 전반전 먼저 상대에 한 골을 내줬지만 이후 연달아 3골을 몰아치며 결국 3 : 2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번 대회 중앙수비수로 나서며 안정적인 수비라인을 구축했던 군포중 노민승은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
  
대통령금배 저학년부 우승 영등포 공고 김재웅 감독
영등포 공고가 대통령 금배 저학년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재웅 감독이 이끄는 영등포공고는 2일 서울효창운동장에서 열린 대통령금배 저학년부 결승에서 난적 경희고를 맞아 안정훈의 결승골을 끌까지 잘 지켜내며 1 :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결승전에서 결승골을 몰아치며 팀을 정상으로 이끈 영등포…
  
대통령금배 우승 보인고 심덕보 감독
심덕보 감독이 이끄는 보인고가 3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45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교축구대회’ 결승에서 노영균, 장지성, 양성식의 연속골에 힘입어 방찬준이 한 골을 터트리며 고군분투한 매탄고를 3 : 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이날 우승컵을 들어 올린 보인고는 지난 대회 결승에서 역전패의 아픔을 깨끗이 씻…
  
설동식 감독 정들었던 서귀포고 떠난다
10년 넘게 서귀포고 축구단을 지휘했던 설동식 감독이 정들었던 서귀포고를 떠난다. 설동식 감독은 지난달 31일 천안에서 열린 오룡기 중학교 축구대회 결승전 현장에서 기자와 만나 서귀포고를 떠난다고 밝혔다. 설동식 감독은 서귀포고 감독직을 내려놓고 오는 12월 창단 예정인 제주 방송통신고 감독으로 내정된 …
  
오룡기 우승 주승진 매탄중 감독
매탄중이 오룡기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매탄중은 지난 31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오룡기 결승에서 김준석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조우인과 박현준이 연속골을 몰아치며 조수빈과 윤현빈이 한 골씩 터트린 원삼중을 3 : 2로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주승진 매탄중 감독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원삼중 이라는 강…
  
오룡기 MVP 매탄중 윤서호 인터뷰
매탄중이 지난 31일 천안축구센터에서 막을 내린 오룡기에서 우승기를 휘날렸다. 이날 매탄중은 전반에 세 골을 몰아치며 두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원삼중의 추격을 3 : 2로 뿌리친 것이다. 이번 대회 부상으로 인해 좋지 않은 몸상태 임에도 불구하고 공 수에서 맹활약을 펼친 매탄고 윤서호는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