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인터뷰
대통령금배 우승 보인고 심덕보 감독
기사 작성일 : 12-08-03 17:33










“선수들이 해보자 하는 근성 높이 평가”


심덕보 감독이 이끄는 보인고가 3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45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교축구대회’ 결승에서 노영균, 장지성, 양성식의 연속골에 힘입어 방찬준이 한 골을 터트리며 고군분투한 매탄고를 3 : 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이날 우승컵을 들어 올린 보인고는 지난 대회 결승에서 역전패의 아픔을 깨끗이 씻어냈다.

또한 보인고는 올 시즌 들어 2번의 전국대회(문체부 장관기, 대통령금배)에서 모두 정상에 등극하며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심덕보 보인고 감독은 “무더위에 선수들이 강팀과 맞서 해보겠다는 근성과 의지가 강해 좋은 결과를 보일 수 있었다” 면서 “앞으로 남은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위해 달려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심덕보 감독은 보인중 감독을 거쳐 지난해 초부터 보인고 지휘봉을 잡고 있다.

심 감독은 보인고 감독 부임 후 5차례의 전국대회 가운데 3개 대회에서 팀을 정상에 올려놓으며 지도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에 대해 심 감독은 “나는 정말 운이 좋은 감독이다”고 운을 뗀 뒤 “전임 감독이셨던 문선철 감독님이 팀을 잘 다듬어 놓으셨고 중학교 시절부터 정말 친한 친구로 지내고 있는 김형욱 코치가 나를 도와 선수들을 잘 이끌어줬다”며 좋은 성적의 공을 전임감독과 절친 김형욱 코치에 돌렸다.

보인고는 8월 저학년 대회로 치러지는 추계연맹전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다만 그동안의 행보에 지친 선수들에 휴식기를 부여하고 남은 리그 일정을 비롯 왕중왕전에 강력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심 감독은 “다른 전국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유독 왕중왕전 우승과는 거리가 있었다”고 밝히며 “올 해 멤버들이 정말 좋아 남은 기간 팀을 잘 다듬어 왕중왕전에서 우승을 목표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심 감독은 “왕중왕전에서 어느 한 팀을 꼽기 보다는 왕중왕전에 오르는 팀 들 자체가 모두 강팀이다” 면서도 “모두 강팀이기에 우리만의 경기를 선보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심덕보 감독은 내년 시즌에 대한 기대치를 밝혔다. 심 감독은 “올 해 멤버도 정말 좋지만 내년에 특히 2학년으로 올라가는 선수들이 정말 좋다”고 말하며 “3학년 선수들과 함께 2학년 선수들도 잘 조합을 시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글 사진 이기동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장철환 경기 감독관 “최상의 환경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갔으면…
지난 20일 초등부 왕중왕전이 시작된 홍천종합운동장에서 장철환 대한축구협회 경기감독관이자 강원도 축구협회 경기 이사와 만날 수 있었다. 이번 초등부 왕중왕전은 홍천군 일대 6개 구장에서 시작됐다. 메인 스타디움으로 활용되고 있는 홍천종합운동장은 물론 진로 하이트 구장 등이 천연잔디로 구성됐다. 그동…
  
대전 중앙초 GK 백종범, PK 선방 쇼!!
지난 20일 홍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초등부 주말리그 왕중왕전. 이날 대전 중앙초와 서울 숭곡초가 64강에서 만났다. 이 경기에서 대전 중앙초는 승부차기 끝에 서울 숭곡초를 3 : 2로 물리치고 32강에 오른데 이어 21일 경기 양평초 마저 2 : 1로 제치고 16강 진출팀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지난 20일 승부차기에서 …
  
이학종 수원공고 감독 “잘못은 있지만 억울하다”
지난 7월 제주에서 열린 백록기 예선전. 이 대회에 참가했던 수원공고는 예선 마지막 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제주 오현고와 예선 최종전에서 승리를 해야만 16강에 오를 수 있었던 입장이었다. 7월 24일 제주 오현고와 예선 마지막 경기. 양 팀 모두 서로 두 골씩을 주고받는 난타전을 펼치고…
  
박두흥 과천고 감독 “내실 다지고 도약의 계기로 삼을 것”
“다시 도약 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다” 과천고 박두흥 감독이 한 말이다. 박두흥 감독은 왜 이런 말을 했을까. 과천고 축구부는 지난 2002년 6월 창단 후 2009년 대통령 금배와 전국체전 제패를 비롯해 많은 전국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고교축구 신흥강호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7월 양산에서 열린…
  
2골 몰아친 안양공고 김준호 “왕중왕전 지켜봐 달라”
안양공고가 강호 과천고를 물리치고 왕중왕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안양공고는 8일 수원영흥체육공원에 열린 고등부 경기 남부리그에서 홀로 두 골을 몰아친 김준호의 맹활약을 앞세워 과천고에 2 : 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안양공고는 승점 28점을 확보하며 남은 한 경기에 관계없이 왕중…
  
한문배 수원고 감독 “즐겁게 축구하고 최선을 다하자”
한문배 감독이 이끄는 수원고는 지난 8일 영흥구장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축구리그’ 경기 남부리그에서 광명공고를 2 : 1로 물리쳤다. 수원고는 이날 주로 1, 2학년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나서 호흡을 맞췄다. 전반전 김연빈의 선제골과 전반 43분 이태양이 연이어 골을 퍼부었고 후반 35분 조영진이 한…
  
용호고 임종헌 감독 인터뷰
용호고가 사실상 왕중왕전 진출권을 확정지었다. 임종헌 감독이 이끄는 용호고는 지난 8일 수원영흥체육공원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고등축구리그’ 경기 남부리그에서 다크호스로 손꼽히는 광문고에 3 : 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리로 승점 27점을 획득한 용호고는 과천고와 함께 리그 2위권을 …
  
대동세무고 심봉섭 감독 “왕중왕전 진출 위해 최선 다하겠다”
심봉섭 감독이 이끄는 대동세무고가 지난 2일 서울효창구장에서 열린 ‘2012 대교눈높이 전국 고등축구리그’ 서울 북부리그 18라운드에서 용문고를 2 : 0으로 제압했다. 대동세무고는 이날 후반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이선우와 이좀범의 연속포로 승기를 가져갈 수 있었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대동세무…
  
고양컵 우승 군포중 장용복 감독
장용복 감독이 이끄는 군포중은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막을 내린 ‘2012 중등부 축구페스티벌’ 결승에서 ‘난적’ 광성중의 추격을 3 : 2로 뿌리치고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지난 1, 2회 대회에서 연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던 군포중은 대회 참가 3번 째 만에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군포중을 이끌고 있는…
  
고양컵 MVP 군포중 노민승
군포중이 5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막을 내린 ‘2012 고양컵 중등부 축구페스티벌’ 결승전 광성중과 맞대결에서 전반전 먼저 상대에 한 골을 내줬지만 이후 연달아 3골을 몰아치며 결국 3 : 2로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번 대회 중앙수비수로 나서며 안정적인 수비라인을 구축했던 군포중 노민승은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
  
대통령금배 저학년부 우승 영등포 공고 김재웅 감독
영등포 공고가 대통령 금배 저학년부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재웅 감독이 이끄는 영등포공고는 2일 서울효창운동장에서 열린 대통령금배 저학년부 결승에서 난적 경희고를 맞아 안정훈의 결승골을 끌까지 잘 지켜내며 1 :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결승전에서 결승골을 몰아치며 팀을 정상으로 이끈 영등포…
  
대통령금배 우승 보인고 심덕보 감독
심덕보 감독이 이끄는 보인고가 3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45회 대통령금배 전국 고교축구대회’ 결승에서 노영균, 장지성, 양성식의 연속골에 힘입어 방찬준이 한 골을 터트리며 고군분투한 매탄고를 3 : 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이날 우승컵을 들어 올린 보인고는 지난 대회 결승에서 역전패의 아픔을 깨끗이 씻…
  
설동식 감독 정들었던 서귀포고 떠난다
10년 넘게 서귀포고 축구단을 지휘했던 설동식 감독이 정들었던 서귀포고를 떠난다. 설동식 감독은 지난달 31일 천안에서 열린 오룡기 중학교 축구대회 결승전 현장에서 기자와 만나 서귀포고를 떠난다고 밝혔다. 설동식 감독은 서귀포고 감독직을 내려놓고 오는 12월 창단 예정인 제주 방송통신고 감독으로 내정된 …
  
오룡기 우승 주승진 매탄중 감독
매탄중이 오룡기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매탄중은 지난 31일 천안축구센터에서 열린 오룡기 결승에서 김준석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조우인과 박현준이 연속골을 몰아치며 조수빈과 윤현빈이 한 골씩 터트린 원삼중을 3 : 2로 뿌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주승진 매탄중 감독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원삼중 이라는 강…
  
오룡기 MVP 매탄중 윤서호 인터뷰
매탄중이 지난 31일 천안축구센터에서 막을 내린 오룡기에서 우승기를 휘날렸다. 이날 매탄중은 전반에 세 골을 몰아치며 두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원삼중의 추격을 3 : 2로 뿌리친 것이다. 이번 대회 부상으로 인해 좋지 않은 몸상태 임에도 불구하고 공 수에서 맹활약을 펼친 매탄고 윤서호는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