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인터뷰
<대통령금배> 수원공고 이학종 감독 인터뷰
기사 작성일 : 11-08-31 10:51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억”


Q. 우승소감은?
- 우리가 2005년 당시 이 대회 우승이후 다시 정상을 되찾는데 6년이 걸렸다. 다른 때 보다 정말 기분이 좋다. 오늘 이 날을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더운 날씨에도 선수들이 연이어 경기를 치르느라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서 우승에 오를 수 있었다.

Q. 사실 준결승과 결승 모두 힘든 경기를 펼쳤는데?
- 맞는 말이다.  우리가 준결승에서 만난 현대고는 지난 대회에서 만나 아쉽게 진 적이 있다. 이번에 선수들이 지난 대회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해 뛰었다. 먼저 두 골을 내줬지만 후반 우리가 상대보다 체력과 정신력에 앞서며 경기를 뒤집을 수 있었다. 오늘 역시 후반에 총력전을 펼치며 미드필드에서 짧은 숏패스로 경기를 풀어나간 것이 주효했고 무엇 보다 선수들이 해 보자는 의욕이 강했다.

Q. 이번 대회 수훈선수를 꼽아보면?
-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한 곽성욱과 득점왕에 오른 송시우를 비롯해 모든 선수들이 다 열심히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조재완을 비롯해 1학년 선수들이 전혀 긴장하지 않고 좋은 모습을 보여줘 앞으로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Q. 아들(9번 이찬우)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데 부담감은 없나?
- 그런 부분에서 전혀 부담감은 없다. 언제나 아들한테 팀에서는 아버지와 아들사이 보다는 감독과 선수사이라고 강조한다. 그만큼 아들인 찬우한테 운동할 때 만큼은 아버지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항상 강조한다. 언제나 실력이 우선이다.

Q. 축구에서 가장 강조하는 부분은?
- 축구 부분에서는 예전부터 한 방을 노리는 것이 아닌 미드필드에서 짧은 숏패스를 펼치며 기회를 만들어가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우리팀은 짧은 숏패스게임이 주를 이룬다.

Q. 앞으로 목표는?
- 우선은 대회를 마치고 올라가면 선수들에 어느정도 휴식을 줄 생각이다. 그리고 리그가 남았는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짓겠다. 이제 선수들이 큰 대회에서 우승도 해보며 큰 경험을 쌓은 만큼 그 경험을 토대로 왕중왕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추계중등연맹전>봉황그룹 부평동중 신호철 감독 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 더없이 좋다. 아이들이 무학기에서 예선 탈락을 하는 고배를 맛봤는데 이번 우승으로 자신감도 되찾을 수 있어서 더 기쁘다. 우리 팀은 전통이 있는 팀이기 때문에 명성에 맞는 플레이를 펼치기 위해 이번 대회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어 영광으로 생각한다. Q…
  
<전국대학축구대회>최우수 선수상 아주대 박용재 인터뷰
Q. 소감부터 말해달라 - 우리가 11년 만에 아주대의 전국대회 우승 주인공이라는 것이 정말 믿기지 않는다. 이번 대회를 나서기 전 합숙을 하며 많은 준비를 했는데 이렇게 좋은 결과로 나타나 정말 기쁘다. 함께한 동료들 모두 정말 수고했다. Q. 우승할 것이라 예상했나? - 오늘 결승에 나서며 사실 우리가 전반에 …
  
<전국대학축구대회>아주대 하석주 감독 인터뷰
Q. 우승소감은? - 다시 전국대회 우승까지 11년이 걸렸다. 모교인 아주대 감독을 맡아 팀이 11년 만에 전국대회를 제패하는 현장에 있어 정말 감회가 새롭다. 사실 그동안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이번에 선수들이 해 보자는 의지가 정말 강했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었다. 제자이자 후배인 선수…
  
이 선 철 성림스포츠클럽 관장
국 · 내외에서 열리고 있는 축구를 유심히 살펴보면 거의 모든 경기, 모든 선수들이 전쟁을 펼쳐지고 있는 90분 동안 엄청난 체력과 스피드를 바탕으로 그라운드를 누비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러한 빠른 축구에 경기를 관전하는 관중들의 눈 역시 바빠진 것도 사실이다. 따라서 스피드와 뛰어난 체력을 가진 선…
  
<청룡기>현풍고 김현수 감독 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우승을 차지해 감격스럽다. 우선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준 선수들에게 고맙고 이 영광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다. 지금까지 출전한 대회마다 8강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는데 다섯 번째 출전 만에 8강 진출과 우승을 차지하게 되어 기쁘다. Q. 이번 …
  
<대통령금배>최우수 선수상 수원공고 곽성욱 인터뷰
. 소감부터 말해달라 - 정말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다. 우리가 올 해 전국대회 4강에서 무너졌었다. 그래서 이번 대회에 나서기 전 나를 비롯해 우리팀 모든 선수들이 한 번 해보자는 의지가 정말 강했는데 한 마음 한 뜻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며 대회를 마칠 수 있어 정말 기쁘다. Q. 전반에 먼저 한 골을 넣고 역…
  
<대통령금배> 수원공고 이학종 감독 인터뷰
Q. 우승소감은? - 우리가 2005년 당시 이 대회 우승이후 다시 정상을 되찾는데 6년이 걸렸다. 다른 때 보다 정말 기분이 좋다. 오늘 이 날을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더운 날씨에도 선수들이 연이어 경기를 치르느라 힘들었을 텐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서 우승에 오를 수 있었다. Q. 사실 준결승과 결…
  
<고교연맹전> ‘형제가 한 팀’ 춘천기공고 이종윤·종서…
Q.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은? 종윤: 창단 후 첫 결승전이라 기대도 많이 되고 경기에 출전해 꼭 우승을 차지하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해 아쉽다. 앞으로 남은 왕중왕전에서는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종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지만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나쁘지 않은 성적이라 생각된다. 형이 3학년이라 …
  
<고교연맹전> 최우수선수 여의도고 이송필 인터뷰
Q. 우승에 대한 소감은? 전 대회부터 나를 비롯한 선수들이 마음고생이 심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마음고생이 많았는데 그런 상황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어서 기쁘다. Q. 여의도고의 장점은 무엇인가? 우리 팀은 단합이 잘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거치면서 함께 발맞춰온 선수들이 많아 플레이를 하는데 있어서도 …
  
<고교연맹전> 여의도고 곽경근 감독 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 많이 기쁘다.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해 아쉽기도 했는데 올해 6년 만에 우승을 차지해서 너무 기쁘다. 대회를 준비하면서 4강 정도를 노리며 편하게 선수들이 부담을 갖지 않도록 플레이했는데 그 점이 선수들을 뭉치게 하면서 자신감 있는 움직임을 보였고 우리 팀이 항상 골 결정력이 문제…
  
<화랑대기 F그룹>신정초 함상헌 감독 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 많이 기쁘다.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영광에 벅차고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된 우승이라 값지다. 포철동초라는 아주 좋은 상대와의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고 아이들에게 너무 고맙다. 화랑대기에 모든 포커스를 맞추고 아이들과 고생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어서 희열을 느낀다. Q…
  
<화랑대기 E그룹>김해 외동초 이정호 감독 인터뷰
Q. 우승 소감부터 말해달라 - 먼저 지난해 우리가 8강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정말 아쉬웠다. 하지만 올 해 선수들이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예선부터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서 결승전까지 한 고비 한 고비 넘긴 것이 대견스럽다. 그리고 2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는 것이 정말 기쁘다. Q. 홈 팀이나 다름없는 …
  
<화랑대기 D그룹>하남 천현초 이현철 감독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 우선 너무나 기쁘다. 우리 팀이 결승까지 올라오면서 예선부터 고생이 많았다. 특히 선수들의 부상이 몇 차례 있어서 경기를 치르기 힘들었는데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줘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Q. 수훈갑이라 생각되는 선수는? 수훈갑이라 생각되는 특별한 선수는 없다. 선수 모…
  
<화랑대기 C그룹>대전 중앙초 김성일 감독 인터뷰
Q. 우승 소감은? - 무더운 날씨에도 힘들었을 텐데 열심히 싸워준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우승까지 올라설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 이번 대회에서 모든 선수들이 정말 다 잘해줬고 특히 팀 주장을 맡고 있는 송민규가 선수들을 잘 이끌어 줬다. Q. 대회를 치르는 동안 가장 힘들었던 경기는? - 본선리그에서 경기 좌…
  
<화랑대기 B그룹>경기 부양초 정재호 감독 인터뷰
Q. 우승을 축하한다. 소감은? - 우승이란 것은 항상 기분이 좋다. 첫 게임부터 힘들게 치르며 결승까지 올라오면서 페이스도 점차 올라왔다. 힘들게 올라온 만큼 우승을 차지해서 기쁘고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너무나 고맙다. 개인적으로 오늘이 결혼 10주년인데 좋은 일이 겹쳐서 더 좋은 것 같다. Q. 접전을 펼…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