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닥공’ 전북, 챔피언 등극
기사 작성일 : 11-12-08 11:40










특급용병 에닝요·루이스 대활약, 2 - 1 역전승


‘닥공’ 전북이 정상탈환에 성공했다.

현대가(家) 대결로 관심을 모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챔피언 결정전에서 1차전 2 : 1 원정승을 거둔 전북이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도 2 : 1 승리를 거두며 최종스코어 4 : 2로 울산을 꺾고 2년 만에 챔피언 자리를 되찾았다.

전북은 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울산 설기현에 선제골을 얻어맞았지만 곧이어 터진 에닝요의 동점골과 루시오의 역전골에 힘입어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의 영광을 차지하고 홈팬들에 기쁨을 선사했다.

K리그 최종전답게 3만 3천여명의 관중이 입장한 이날 경기는 경기시작 전부터 분위기가 뜨거웠다. 1차전을 홈에서 두 골이나 내준 울산은 2차전에서 보다 이른 시간에 전북의 골문을 여는 것이 중요했다.

전북은 ‘닥공’ 답게 시작부터 활발한 공격을 펼쳐나갔다. 전북은 ‘라이언킹’ 이동국과 서정진, 에닝요를 전방에 포진해 날카로운 측면 공격을 펼치며 기회를 잡아갔고, 반면 ‘방패’ 울산은 짜임새 있는 수비와 강한 반격으로 맞서나갔다.

울산의 반격은 날카로웠지만 중원에서 최전방으로 볼이 연결되지 못했고 결정적인 기회를 잡지 못했다.

기회를 먼저 잡은 쪽은 전북이었다. 전북은 전반 19분 아크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에닝요가 수비벽을 살짝 넘기며 골문을 향해 날아가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린 김영광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3분 전북이 선제골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에어리어 안에서 쇄도하던 이동국을 울산 박승일이 파울을 범하며 전북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이다. 직접 키커로 나선 이동국은 침착하게 볼을 찼지만 이번에도 김영광의 감각적인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활발한 공격을 펼치던 전북에 비해 울산의 공격은 위력이 떨어졌다. 확실한 공격루트를 이용한 강한 역습이 필요했던 울산이었지만 코너킥 상황에서 곽태휘, 김신욱을 이용한 공격 외에는 이렇다 할 공격을 펼치지 못하고 끝내 전반을 종료했다.

후반 들자 울산은 수비라인을 바짝 끌어올리며 전반과 달리 시작부터 공격을 주도했다.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던 울산은 후반 11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볼을 루시오가 잡아 페널티지역 안에 있던 설기현에게 내줬고 설기현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전북의 골 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울산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선제골의 기세를 몰아갈 수 있던 기회를 스스로 날려버렸다. 후반 13분 울산 최재수가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을 돌파하는 최철순을 막아내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하며 전북에 또 다시 페널티킥을 주고 말았다. 전북은 이번에는 에닝요를 키커로 내세우며 득점에 성공했고 금세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불의의 일격을 맞은 울산은 더욱 공격에 집중했다. 후반 18분 이용의 크로스를 루시오가 문전에서 환상적인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안타깝게 볼은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말았다. 울산은 공격 숫자를 늘리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고 있었지만 전북은 이 점을 노렸다.

울산의 많은 인원이 공격에 집중하자 비교적 중원이 약해졌고 후반 23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울산의 패스를 차단한 루이스가 빠른 돌파를 시도하며 환상적인 개인기로 수비수 두 명을 가뿐하게 제치고 페널티에어리어 안까지 파고 들어와 대포알 슈팅으로 역전골을 터트렸다.

환상적인 득점을 이뤄낸 루이스는 옐로카드를 각오하고 유니폼까지 벗어던지며 서포터석 앞으로 달려가 세레머니를 펼쳤다.

추가골을 허용한 울산은 사실상 우승이 힘들어 졌지만 끝까지 좌우 측면 돌파에 이은 문전센터링을 시도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빠른 패스 플레이를 펼치며 역습을 시도한 울산의 만회골은 터질듯 쉽게 터지지 않았다.

전북은 후반 39분 이동국을 이승현과 교체시키며 승리 굳히기에 들어갔고 역전승을 지켜낸 전북은 홈팬들 앞에서 2년 만에 K리그 최정상에 올랐다.

홍은기 기자
사진=고재오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2013 K리그 신인드래프트 총 153명 선발
K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역대 최다 인원이 지원한 가운데 153명의 신인들이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정몽규)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홍은동에 위치한 힐튼호텔에서 1, 2부 총 20개 구단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K리그 신인드래프트를 개최했다. 이날 드래프트를 통해 총 153명의 선수들이…
  
<K리그>FC서울 시상식에서도 대박!
K리그 우승팀 서울이 시상식에서도 대박을 터트렸다. 서울은 3일 오후 홍은동 힐튼호텔에서 개최된 ‘2012 현대오일뱅크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MVP를 비롯해 거의 대부분의 상을 휩쓸었다. 먼저 올 시즌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최용수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최 감독은 이날 언론사 기자단 투…
  
<챌린저스리그>포천, 춘천 물리치고 챔피언 등극
포천시민구단이 챌린저스리그 정상에 등극했다. 포천은 24일 포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DAUM 챌린저스리그 2012’ 챔피언결정전에서 후반 20분 터진 강석구의 결승포를 앞세워 춘천시민구단에 1 :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우승컵을 들어 올린 포천은 지난 2009년 우승 이후 3년 만에 다시 정상의 자리에 올라…
  
<K리그>우승 확정지은 서울 승점 3점 추가요!
우승을 확정지은 서울이 홈 팬들 앞에서 다시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전북과 맞대결에서 전반 15분 몰리나의 환상적인 발리킥을 앞세워 1 :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은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하며 올 시즌 28승 9무 5패…
  
<K리그>FC서울 2010년 우승의 영광을 다시 한 번
K리그 서울이 2010년 우승의 영광을 재현했다.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지난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제주와 맞대결에서 군입대를 앞둔 정조국의 결승포를 앞세워 1 :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보탠 서울은 올 시즌 27승 9무 5패(승점 90)를 기록하며 남은 경…
  
<K리그>인천 거침없는 질주, 17G 무패행진
인천의 또 다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지난 21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41라운드에서 홈팀 광주와 1 : 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인천은 최근 17경기 동안 11승 6무의 호성적을 기록하며 무패 행진을 계속 이어갔다. 승점 1점을 보탠 광주는 …
  
<K리그>수원 ‘슈퍼매치’서 또 웃었다!
수원이 서울과 슈퍼매치에서 또 웃었다. 윤성효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지난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제 34라운드 서울과 맞대결에서 오장은의 결승포를 앞세워 1 : 0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수원은 K리그 팀 가운데 최단시간 팀 통산 300승의 …
  
<K리그>경남, 스플릿 시스템 상위그룹 막차 합류
‘최후의 승자는 경남이었다’ K리그에서 올 시즌 처음 도입한 스플릿시스템에서 경남이 극적으로 상위그룹 진출 팀에 이름을 올렸다. 최진한 감독이 이끄는 경남은 2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30라운드 광주와 맞대결에서 2 : 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경…
  
<K리그>울산 고슬기 결승골, 전남 꺾고 선두 도약
울산이 리그 선두에 올라섰다. 김호곤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6일 울산문수월드컵구장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2’ 제11라운드 전남과 맞대결에서 후반 40분 터진 고슬기의 극적 결승포를 앞세워 1 : 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이날 승점 3점을 챙긴 울산은 올 시즌 7승 3무 1패(승점 24)를 기록하며 수원을 …
  
K리그 승강제 내년 1월 다시 논의
2013년 시행을 앞둔 K리그 승강제가 시·도 구단의 반발에 밀려 세부 결정을 내년 1월로 연기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정몽규)은 20일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정기이사회를 개최하고 연맹이 준비한 승강제에 대한 안건을 통과시키려 했지만 각 구단의 반발로 인해 결국 통과 시키지 못했다. 가장 중…
  
<챌린저스리그>‘경주의 기적’ 2011 챌린저스리그
K3리그에서 명칭을 바꾼 ‘Daum 챌린저스리그 2011’가 지난 3월 5일 경주시민축구단과 전남 영광FC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11월 13일 경주와 양주시민축구단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까지 9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출범 5년째를 맞고 있는 챌린저스리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풀리그가 아닌 A조와 B조 리그로 나뉘어 각…
  
<내셔널리그결산>‘화려한 부활’ 울산, 챔피언 등극
6월 열린 선수권 대회는 전통의 명문구단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이 '좌초'의 위기를 딛고 힘차게 부활했던 계기였다. 주전급 선수들이 부상으로 뛸 수 없어 전력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었지만 선수들의 마음만은 하나로 똘똘 뭉쳤다. 울산의 단결력은 결국 2004년 이후 팀을 7년 만에 선수권대회 최정상에 올렸다…
  
<여자축구결산>2011 한국 여자축구 총 결산
한국 여자축구가 비인기 종목의 설움과 선수 수급의 어려움 등 열악한 환경 속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국제대회에서 연이은 승전보를 전하며 밝은 미래를 엿 볼 수 있었지만 올 시즌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의 성적표는 참담했다. 2011년을 마무리하면서 올 시즌 한국 여자축구를 되돌아보는 자리를 마련해봤다. 지난해 …
  
‘닥공’ 전북, 챔피언 등극
‘닥공’ 전북이 정상탈환에 성공했다. 현대가(家) 대결로 관심을 모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챔피언 결정전에서 1차전 2 : 1 원정승을 거둔 전북이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도 2 : 1 승리를 거두며 최종스코어 4 : 2로 울산을 꺾고 2년 만에 챔피언 자리를 되찾았다. 전북은 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
  
<챌린저스리그>‘경주의 기적’ 경주, 2년연속 우승 헹가…
경주 시민축구단(이하 경주)이 2연패를 실현했다. 경주는 13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Daum 챌린저스리그 2011’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양주 시민축구단(이하 양주)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경주는 이날 경기에서 양주에 전반에만 두 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 들어 무서운 …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