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백운기> 백암고 네 번째 우승 감격
기사 작성일 : 09-03-05 16:08




승부차기 끝에 부경고 눌러 정상


승부차기의 묘미를 만끽하며 기적 같은 우승을 차지한 백암고(이하 백암)가 다시 한 번 백운기의 패권을 차지했다. 

  백암은 지난달 28일 광양 공설 운동장에서 벌어진 제11회 백운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부경고(이하 부경)를 맞아 전.후반 80분과 연장전 20분 동안 득점 없이 마치고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전 끝에 4대3의 짜릿한 승리를 거두고 명실상부한 백운기 절대강자임을 확인했다.

  경기는 초반부터 '부경은 공격, 백암은 수비'라는 극명한 경기스타일을 보였다. 백암은 10명이 수비에 치중하고 오로지 김경지 선수 만을 공격에 내세우며 수비를 두텁게 해, 부경의 공세에 대비한 모습이었다.

  이날 백암이 내세운 작전에 적잖게 당황한 부경은 중원에서 볼을 돌리며 간간이 기회를 노렸지만 좀처럼 공격을 풀어가지 못했고 시간만 보내고 있었다.

  전반에 별 다른 소득 없이 끝낸 부경은 후반에는 더욱 세차게 공격에 열을 올렸지만, 오히려 백암의 역습에 실점할 뻔 하는 등 불안한 경기운영을 했다.

  백암은 후반 17분에 나온 긴 패스 한 번에 일대일 상황을 만들며 득점에 가까운 기회를 잡았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이후 경기는 부경의 의미없는 공격만 줄기차게 이어져갔다, 결국 양팀은 득점없이 전.후반 80분을 소화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소득없이 공격에서 힘을 뺀 부경이나 수비하면서 지친 백암, 모두 연장전에선 체력적인 한계를 보이며 시간만 흐르길 바라는 듯, 승부차기를 준비하는 것처럼 비췄다. 양팀의 바람대로 연장전도 득점 없이 끝나며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지루했던 경기를 지켜본 관중은 그래도 마지막까지 응원구호를 외치며 우승을 기원했다.
 
 이날 연장전까지 득점이 없던 답답했던 경기는 승부차기 하나로 모두 보상을 받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각본 없는 드라마'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하는 상황을 연출했다.
 
  바로 '러시아 룰렛'으로 불리는 승부차기에서 가장 극적인 결과를 만든 것이다.
 
 먼저 선축에 나선 부경이 세 명의 선수가 차례로 성공한 반면, 백암은 세 명 중 단 한 명만 성공하며 3:1로, 백암은 부경 한 명의 선수만 성공해도 우승이 확정되는 일보 직전의 상황까지 몰렸다.
 
 운명의 장난인 듯 부경의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조원득이 찬 공이 골대 옆을 스치며 밖으로 나갔고, 백암의 추격의 여지를 심어줬다. 그때도 백암의 우승을 점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왜냐면 백암의 4번째 키커가 득점하며 3:2로 따라붙지만 부경의 다섯 번째 키커가 성공하면 모든 게 끝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승리의 여신은 부경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다섯 번째 키커인 김용진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백암의 실낱같은 희망이 생겼고, 이후 백암이 성공하면서 쉽게 끝날 것 같던 경기가 누가 이길지 모르는 흥미로운 상황으로 바뀐 것이다.

  부경은 여섯 번째 키커마저 실축하며, 스스로 무너졌고, 백암의 마지막 키커로 나선 김경지가 성공하며 경기의 종지부를 찍었다. 결국 백암이 기적 같은 4:3의 역전승을 연출하며 백운기를 손에 거머쥐었다.
 
 부경은 다 이긴 경기서 마지막 3명의 선수가 연이어 실축하며, 우승을 백암에게 헌납한 꼴이 됐다.

  백암의 김경지 선수는 승부차기 마지막 키커로 나서 우승을 확정 지었고, 대회 최우수 선수는 물론 득점상까지 차지하는 등 이번 대회의 주연이 됐다.

  백암은 백운기에서만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백운기에 다섯 번 출전한 백암은 네 번의 우승과 한 번의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백운기의 절대강자로 군림하게 됐다. 

신석주 기자 (vision007@weeklysoccer.co.kr)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U리그 4월 9일 개막... 총 22개 팀 참가
지난해 수도권 지역 10개 대학에서 시범적으로 운영되었던 U리그가 규모가 크게 확대된 가운데 4월 9일 개막한다. 4월 9일 서울대운동장에서 벌어지는 서울대와 지난 대회 우승팀 경희대의 경기 등 동시에 벌어지는 세 경기로 시작되어 오는 11월 26일까지 약 8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하는 U리그는 총 22개 팀이 수도…
서울시 리그 첫날 경기결과
(동부리그) 언남고 1 : 1 중동고 남강고 0 : 3 보인고 배재고 1 : 3 가락고 한양공고 3 : 1 수도전공고 서울체고 2 : 0 중대부고 (남부리그) 여의도고 0 : 2 중경고 숭실고 2 : 1 성지고 문일고 1 : 1 대신고 장훈고 1 : 0 서울공고 영등포공고 3 : 1 경기고양고 (북부리그) 중앙고 2 : 6 경…
  
서울시 고등부 리그 첫날부터 골 잔치
서울시 고등부 리그가 첫날 치러진 15경기에서 무려 57골을 기록하는 화끈한 경기가 펼쳐졌다. 지난 28일 효창운동장에서 펼쳐진 2009 고등부 전국축구리그 서울 동부그룹에서 한양공고는 수도전공고를 맞아 백운호와 이민규의 2골 등 릴레이 골을 터뜨리며 기분 좋은 첫 승을 따냈다. 경기에선 초반부터 한양공…
SBS 고교 챌린지리그 개막
각 K리그 구단들의 U-18팀들이 벌이는 SBS 고교 챌린지리그(이하 챌린지 리그)가 지난 29일 개막해 7개월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제주와 강원을 제외한 13개 팀이 A조와 B조로 나뉘어 펼쳐지는 챌린지리그는 10월 17일까지 총 114경기가 벌어지게 된다. A조에는 서울(동북고)과 성남(풍생고), 수원(매탄고), 인천(…
  
동산정보고 여전사, 축구화 끈 다시 조여 맸다
서울 동산정보산업고(이하 동산고) 선수들이 다시 축구화 끈을 조여 맸다. 지난 연말의 감독 교체과정에서 일어난 파문으로 엄청난 시련을 겪은 선수들이었지만 표정은 그 어느 때보다 밝고 환했다. 현재 팀의 주축인 상당수 선수들이 팀을 떠나있는 난감한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에 선수들이 심적 동요를 느끼는 것…
  
춘계 고등연맹전 언남고 정종선 감독 인터뷰
신갈고와의 춘계 고등연맹전에서 연장 후반에 터진 결승골에 박수를 보내면서도,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던 언남고 정종선 감독은 우승이 결정되는 순간 모든 걸 이룬 듯 함박웃음을 보였다. 고향인 진주서 신갈고의 대회 4연패를 끊는 우승인지라 감회가 남달랐던 그는 연방 진주시 협회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바쁜 …
  
용인 축구센터 송영대 총감독 인터뷰
부경고와의 백운기 결승전을 보기 위해 진주에서 달려온 송영대 총감독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상황에 좀처럼 운동장을 바라보지 못하고 초조한 기색이 역력했다. 패색이 짙던 경기에서 기적적으로 역전우승이 확정된 순간, 선글라스 뒤로 긴장했던 마음과 상기된 표정을 숨긴 채 담담하게 인터뷰에 임했다. Q: 이번 우…
  
유창희 전북 협회장 인터뷰
전북축구협회 수장직을 맡은 지 2개월 만에 금석배를 치러낸 유창희 회장은 결승전 당일인 지난달 28일 동시간대에 수송근린공원과 월명종합경기장에서 연이어 벌어진 초등부와 고등부 시상식에 참석하는 등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 불구하고 연신 밝은 표정을 지어냈다. 시상식이 모두 끝나고도 김진국 협회 전무이…
  
금석배 고등부 정명고 김영화 감독 인터뷰
코치로 시작해 23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정명고에 몸담아왔던 김영화 감독은 만면에 미소를 머금고 있기는 했지만 2005년 10월 무학기 우승 이후 햇수로 4년 만에 우승을 차지 했다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담담했다. 군산제일고와의 결승전 후 김 감독은 비교적 여유있는 표정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 우승 소감은? …
  
금석배 초등부 전북조촌초 안대현 감독 인터뷰
해남동초와의 결승전 승부차기에서 초조한 기색을 좀처럼 감추지 못하던 안대현 전북조촌초 감독은 우승이 확정된 순간에도 두 눈을 질끈 감은 채 한동안 숙였던 고개를 쉽게 들지 못했다. 지인들과 학부모들의 축하 인사에 힘겹게 고개를 든 안 감독은 인터뷰가 이뤄지는 동안에도 한껏 상기된 표정을 감추지 못함과 동시…
  
춘계연맹전 우승 보인중 심덕보감독 인터뷰
중동중과의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중동중의 공격을 막아내며 어려운 승부에서 승리를 거두며 왕중왕전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보인중 심덕보 감독은 담담하게 협회 관계자들과 악수를 하고, 학부모의 축하를 받았다. 인터뷰 내내 우승의 감격을 선수들에게 돌리며, 그라운드에서 기쁨을 나누는 선수들에게 시선을 떼지 않는 …
  
언남고, 춘계 고등연맹전 제패
연장 후반 언남고의 김민혁이 쇄도하며 골을 밀어 넣는 순간, 숨 막혔던 경기에 종지부를 찍으며 감격의 환호성이 질렀다. 올 시즌 첫 전국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이룬 언남고(이하 언남)는 산뜻하게 첫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지난 1일 진주 모덕 체육공원에서 벌어진 제45회 춘계 한국 고등학교 축구연맹전 결승…
  
<백운기> 백암고 네 번째 우승 감격
승부차기의 묘미를 만끽하며 기적 같은 우승을 차지한 백암고(이하 백암)가 다시 한 번 백운기의 패권을 차지했다. 백암은 지난달 28일 광양 공설 운동장에서 벌어진 제11회 백운기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부경고(이하 부경)를 맞아 전.후반 80분과 연장전 20분 동안 득점 없이 마치고 승부차기까지 가는…
  
<금석배> 정명고 전반에만 세 골... 군산제일고 ‘와르르…
금석배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신흥강호 정명고가 무서운 기세의 홈팀 군산제일고 마저 집어삼키고 우승을 차지하며 4년 만에 전국대회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정명고는 지난달 28일 월명종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9 금석배 전국학생축구대회 고등부 결승전에서 전반에만 세 골을 뽑아내며 3대1로 군산제일…
  
보인중, 춘계중등연맹전 우승
보인중(이하 보인)이 맨체스터로 가는 영국행 비행기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27일 강진 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프리미어 컵 출전 자격 및 춘계 한국 중등(U-15) 축구 연맹전 결승에서 강호 중동중마저 1:0으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강호 경신중을 물리치고 올라온 보인중…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